언론에 나타난 푸른고래 리커버리센터

기사[머니투데이] [MT리포트] 외톨이 선택한 청년들③

조회수 125
[MT리포트] 외톨이 선택한 청년들③

"은둔형 외톨이 찾아라"..맞춤형 지원에 통신 빅데이터도 활용


"은둔형 외톨이 찾아라"..맞춤형 지원에 통신 빅데이터도 활용


"고립·은둔청년 문제는 더 이상 가족 내 문제로만 볼 수 없고 공공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서울시 청년 정책을 맡고 있는 김철희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이렇게 말했다. "고립·은둔청년이 얼마나 있는지, 이들의 생활 실태와 특성은 어떤지 등 정확한 현황을 파악해 종합적·체계적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게 그의 지적이다.


실제로 국내엔 고립·은둔청년과 관련한 공식적 통계가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가 시내 거주 만 19~39세 청년을 대상으로 고립·은둔청년 실태조사에 착수한 배경이다. 대인관계나 사회진출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립·은둔청년' 지원을 위해 처음으로 심층 조사에 나선 것이다.


시 관계자는 "구직단념자 통계 수치와 은둔 청년의 추정치만 파악할 수 있는 실정"이라면서 "올 연말쯤 결과가 나오면 이들에 대한 체계적인 맞춤형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실태조사와 별개로 시는 고립·은둔청년을 찾는데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키로 했다. 통신사가 보유한 통신정보와 신용카드사가 가진 소비·신용 데이터를 공공데이터에 결합해 고립·은둔청년을 찾아내겠단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빅데이터로 고립·은둔청년의 생활실태 분석을 진행하고 이에 기반한 지원 방안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그간에도 고립·은둔청년에 대해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개발한 '사회적 고립척도'를 활용해 고립청년 1000명을 대상으로 고립 정도에 따라 밀착 상담, 사례관리(생활 관리, 과정 모니터링), 자신감 회복, 진로 탐색, 취업 역량 강화 등의 지원을 해준다. 은둔청년 200명에게는 청년끼리 함께 생활하면서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형성하고 소통 방법을 익히는 '공동생활'에 참여하도록 해준다.


다른 지방자치단체들도 사회적 관계가 단절된 고립·은둔청년을 지원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2019년 광주광역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은둔형 외톨이 지원 조례를 만들었고 이후 서울·부산 등도 조례를 만들었다. 광주광역시엔 전국 최초의 '은둔형외톨이지원센터'가 지난 1일 들어섰다.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책 마련도 시작됐다. 윤석열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에 구직을 포기한 이들이나 가족돌봄청(소)년, 고립·은둔 청년 등 취약청년을 대상으로 한 '청년도약준비금'(가칭) 신설을 검토해 이들의 구직·자립 의욕을 높이기로 한 것이다.


변금선 서울연구원 도시사회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은둔형 청년을 직접 찾아 다시 사회로 이끌어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부재해 수많은 청년들이 무관심속에 방치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부 차원에서의 실태조사를 비롯해 체계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사 바로가기